최종편집
2021-08-03 오전 1:12:00
기사
검색
[로그인] [회원가입]
회사소개 | 후원하기 | 윤리(편집규약)강령 | 사업영역 | 시민제보 | 취재요청 | 명예기자신청 | 광고문의 | 콘텐츠
뉴스
구정뉴스
정치뉴스
동사무소뉴스
기관단체
상공기업
교육/문화/축제
미담사례
경찰/사건/사고
사회생활
스포츠생활
전국뉴스
부동산
재건축
재개발
조합소식
업체소식
분양정보
오피니언
기자탐방
칼럼사설
여론광장
제보기사
인사이드
파워인터뷰
인사&동정
맛집멋집
여행기행
자유게시판
2021-06-16 오후 12:59:56 입력 뉴스 > 구정뉴스

양민규 서울시의원, 6월 15일 열린 제301회 정례회 본회의 5분 자유발언 통해 ‘월급제 행정실무사 갑질



[서대문인터넷뉴스]

서울특별시의회 교육위원회 양민규 의원(더불어민주당, 영등포4)615()에 열린 제301회 정례회 제1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월급제 행정실무사가 처한 열악한 근무 환경과 갑질로 인한 폐해를 알리고, 이를 위한 조속한 대책 마련을 하라고 요구했다.

 

 

양 의원은, 한 월급제 행정실무사는 열 살이나 어린 공무원 계장에게 폭언과 지속적인 괴롭힘에 시달렸다고 밝혔다. 이 행정실무사는 담당하는 업무가 있었지만 행정실 회의에 참석조차 못하게 되었고, 따돌림으로 인해 지금까지도 매일 혼자서 점심을 해결하고 있다.

다른 월급제 행정실무사의 경우, 세입과 민원업무 등 기존 업무를 하고 있었음에도 새로 온 공무원이 힘들고 어려운 업무라며 급여업무를 떠넘겨 일방적으로 맡아야 했다. 이로 인해 과중한 업무가 누적되며 뇌출혈 증상이 나타나 교육청 전출 요청을 했지만 교육청은 문제의 심각성을 간과하고 이를 해결하지 않았으며, 조직 구성원은 월급제 행정실무사의 고충을 모른 척 했다. 결국 이 월급제 행정실무사는 그 상태로 3년을 일해야 했고, 결국 앞이 안 보이는 이상 현상을 겪고 나서 생계를 뒤로 하고 스스로 학교를 그만두어야만 했다.

양 의원은, 행정실무사들이 공무원들을 대신해 감사를 받고 있는 행태를 꼬집으며 공무원은 감사 시 징계를 받으면 승진에 불이익에 있으니, 감사를 받아도 안위에 문제가 없는 행정실무사가 공무원을 대신해 총알받이가 되라며 떠밀고 있는 것이 현실이라고 말했다.

이어, “학교 행정실 내에는 정규직 공무원부터 월급제 행정실무사까지 다양한 직업군이 근무하고 있으며, 임용된 방법만 다를 뿐 같은 업무를 하고 있어 차별 없는 대우를 받아야 하는 것이 당연하다고 발언했다.

양민규 의원은 차별 없는 세상과 평등한 사회를 가르쳐야 할 학교에서 아직도 이런 행태가 계속된다는 것에 심각한 문제의식을 가지고, 서울시교육청이 소수와 약자의 입장에 서서 변화를 일으켜야 한다고 촉구했다.

 
 
 

편집국(sdminews@naver.com)

       

  의견보기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0)
내용은 4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방문자수
  전체 : 207,090,930
  어제 : 59,181
  오늘 : 1,269
  현재 : 121
서대문인터넷뉴스 |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가재울로 14길 11, 1층(남가좌동) | 제보광고문의 (02)374-6973 | 팩스 (02)374-6974
회사소개 | 후원안내 | 개인정보보호정책 | 인터넷신문 등록일 2010.06.29 | 등록번호 서울 아 01280호
발행인:오병현/편집인:오병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오병현
Copyright by sdminews.co.kr All rights reserved. E-mail: sdmi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