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1-07-29 오전 6:36:00
기사
검색
[로그인] [회원가입]
회사소개 | 후원하기 | 윤리(편집규약)강령 | 사업영역 | 시민제보 | 취재요청 | 명예기자신청 | 광고문의 | 콘텐츠
뉴스
구정뉴스
정치뉴스
동사무소뉴스
기관단체
상공기업
교육/문화/축제
미담사례
경찰/사건/사고
사회생활
스포츠생활
전국뉴스
부동산
재건축
재개발
조합소식
업체소식
분양정보
오피니언
기자탐방
칼럼사설
여론광장
제보기사
인사이드
파워인터뷰
인사&동정
맛집멋집
여행기행
자유게시판
2021-06-21 오후 12:20:53 입력 뉴스 > 구정뉴스

홍성룡 서울시의원, 구급차 10대 중 3대 이상 내용연수 지나, 시민안전 위협 우려



[서대문인터넷뉴스]

지난 430일 교통사고로 초등학생 아들을 잃은 부모가 119구급대의 부실한 대처를 지적하며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글을 올려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서울소방재난본부가 보유하고 있는 구급차 171대 중 무려 56대가 내용연수가 지난 것으로 드러났다.

 

18일 서울시의회 도시안전건설위원회는 제301회 정례회 제2차 회의를 열고 서울소방재난본부 소관 세입·세출결산 승인의 건과 추가경정 예산안을 처리하고 주요업무보고를 청취했다.

 

이날 홍성룡 의원(더불어민주당·송파3)구급차는소방장비 분류 등에 관한 규정5조제3항제1호의 규정에 따라 운행거리가 12km에 도달하면 내용연수가 지난 것으로 본다. , 같은 규정 제6 및 별표1에 의하면, 중증 응급환자 이송을 위한 구급차 등은 내용연수가 5년으로 정해져 있다고 말하고, 관련 규정에 따라 내용연수가 경과된 구급차를 즉시 교체하라고 강하게 주문했다.

 

소방재난본부가 홍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의하면, 내용연수 5(20216월 기준 2015년식)이 경과한 차량은 18대다. , 연식에 상관없이 12km 이상을 주행한 구급차는 모두 53대로 나타났다.

 

연식이 5년 이상이면서 주행거리가 12km 이상인 구급차가 15대인 것을 감안하면 총 56대의 구급차가 내용연수가 지났다. 이는 전체 구급차의 32.7%에 달하는 수치로 10대 중 3대 이상이 관련 규정을 어겨 운행하고 있는 것이다.

 

소방재난본부는 내용연수가 경과된 56대 중 18대를 8까지 우선 교체한다고 밝혔다.

 

홍 의원은 응급 구조·구급 상황에 신속하게 대처하고 화재 초동진압을 위해서는 소방차량은 완전무결한 상태를 유지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구급차의 결함으로 환자를 제때 이송하지 못해 골든타임을 놓치는 것을 현장에서 지켜봐야 하는 가족들의 심정을 생각한다면 노후된 구급차를 지금 당장 교체하지 않을 이유가 없을 것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이어 올해 교체되는 18대 중 무려 20km 이상을 주행한 구급차가 제외되어 있는 등 주행거리가 상대적으로 많은 상당수의 차량이 교체대상에 포함되어 있지 않다고 지적하고, “주행거리가 많은 차량일수록 결함 발생 확률이 더 많은 만큼 연식과 주행거리를 감안해 체계적인 교체계획을 마련하라고 주문했다.

 

또한, “자료를 보면, 1년 평균 주행거리가 최소 2km에서 최대 4km 이상인 경우도 있다, “12km가 도달될 때까지 기다리다 보면 매년 규정을 어긴 채 운행되는 구급차가 생길 수밖에 없다. 매년 운행되는 주행거리를 감안해 관련 예산을 미리 편성해서 내용연수가 경과된 채로 운행하는 구급차가 단 한 대도 발생하지 않도록 만전을 기하라고 당부했다.

 

홍 의원은 시민의 생명과 안전에 관련된 예산은 비용이 아니라 투자라는 인식을 갖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하고, “노후 구급차 교체와 아울러 차량 검사·정비 인력을 추가 배치해 상시점검 체계를 갖추라고 말했다.

 

 
 

편집국(sdminews@naver.com)

       

  의견보기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0)
내용은 4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방문자수
  전체 : 207,090,158
  어제 : 59,181
  오늘 : 497
  현재 : 103
서대문인터넷뉴스 |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가재울로 14길 11, 1층(남가좌동) | 제보광고문의 (02)374-6973 | 팩스 (02)374-6974
회사소개 | 후원안내 | 개인정보보호정책 | 인터넷신문 등록일 2010.06.29 | 등록번호 서울 아 01280호
발행인:오병현/편집인:오병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오병현
Copyright by sdminews.co.kr All rights reserved. E-mail: sdmi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