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12-05 21:21

맑음|DB01|1.0|15|0.032|2|46.0|2

  • 뉴스 > 정치뉴스

이병도 시의원, “제2의 오징어게임 탄생을 위한 「서울시 문화콘텐츠산업 육성 및 지원 조례안」 가결”

기사입력 2022-06-23 12:19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0

□ 이병도 서울시의원(더불어민주당, 은평2)이 서울시 문화콘텐츠산업의 체계적 지원을 통해 관련 산업 경쟁력을 한층 강화하고자 발의한 「서울특별시 문화콘텐츠산업 진흥 조례안」이 서울특별시 문화콘텐츠산업 육성 및 지원 조례안(대안)에 일부 내용을 반영하여 지난 21일 가결됐다.


□ 해당 대안은 이병도 의원이 발의한 「서울특별시 문화콘텐츠산업 진흥 조례안」의 입법취지를 반영하고, 문화콘텐츠산업 분야를 정의 각 호에 열거하여 명확성을 확보하는 한편 문화콘텐츠산업 육성과 지원 관련 규정 등을 담고 있다.


□ 서울특별시의회 이병도 의원에 따르면, 2021년 국내 콘텐츠산업의 매출액은 136조 4천원억(전년대비 6.3% 증가), 수출액은 135억 8천만달러(약 17조 1천억원, 전년대비 13.9% 증가)로, 2020년에 코로나19 영향으로 낮은 성장률(1.2%)을 기록한 후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 콘텐츠산업별 2021년 매출·수출·종사자 현황 >

산업명

매출액(단위 : 백만원)

수출액(단위 : 천달러)

2020

2021

전년대비증감

2020

2021

전년대비증감

출판

21,648,849

22,111,723

2.1%

345,960

428,379

23.8%

만화

1,534,444

1,894,807

23.5%

62,715

87,605

39.7%

음악

6,064,748

6,353,569

4.8%

679,633

941,354

38.5%

게임

18,885,484

20,617,643

9.2%

8,193,562

9,435,401

15.2%

영화

2,987,075

2,728,062

8.7%

54,157

43,033

20.5%

애니메이션

553,290

563,148

1.8%

134,532

151,928

12.9%

방송

21,964,722

22,949,579

4.5%

692,790

700,096

1.1%

광고

17,421,750

19,372,456

11.2%

119,935

155,096

30.1%

캐릭터

12,218,076

12,258,140

0.3%

715,816

717,762

0.3%

지식정보

19,373,367

21,344,573

10.2%

691,987

666,586

3.7%

콘텐츠솔류션

5,635,230

6,159,151

9.3%

233,196

250,111

7.3%

합계

128,287,035

136,355,851

6.3%

11,924,283

13,578,253

13.9%

※자료 : 한국콘텐츠진흥원, 2021년 하반기 및 연간 콘텐츠산업 동향분석 보고서. 2022년.

□ 서울시는 ‘서울 미래 혁신성장 프로젝트 추진계획’(2018.2)을 통해 미디어 관련 기관이 집적된 DMC와 남산 애니타운 일대를 문화·디지털콘텐츠의 창작·유통·소비의 중심지이자 관광 거점으로 조성 중이다.

□ 그러나 이러한 외향적 성장에도 불구하고 서울시 문화콘텐츠산업은 영화·애니메이션·음악·방송 등으로 제한돼 모바일·디지털문화콘텐츠 등의 최신 트렌드 반영이 어려웠다.

□ 이에 이병도 의원은 “문화콘텐츠산업 분야에 대한 정의를 명확히 하여 해당 관련 산업에 대한 체계적이고 종합적인 지원을 통해 국내 문화콘텐츠산업의 우수한 경쟁력과 생태계를 강화하고, 신성장동력을 창출할 수 있는 안을 담고자 노력했다”고 밝혔다.

□ 이어 그는 “이번 조례를 통해서 ‘오징어게임’과 같이 경쟁력 있는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생산하고 공급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또한, “디지털문화콘텐츠 등의 관련 기업과 종사자들에게 이번 조례안이 좋은 마중물이 되기를 기원한다”고 밝혔다.
 
 

편집국 (sdminews@naver.com)

  • 등록된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