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3-02-02 22:16

맑음|DB01|1.0|15|0.032|2|46.0|2

  • 뉴스 > 정치뉴스

문성호 서울시의원, 서부경전철 102번 정거장의 본래 위치는 ‘충암초등학교’, 반드시 조정해야

기존 자료들의 분석을 통해 본래 위치가 충암초임을 확인

기사입력 2022-11-17 18:48 수정 2022-11-22 13:46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0

□ 서울특별시의회 문성호 의원(국민의힘, 서대문2)은 11월 15일 서울특별시의회 제315회 정례회 제2차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서울시에 서울경전철 서부선(이하 서부경전철) 102번 정거장의 위치 조정을 간곡히 요청하였으며, 동시에 서대문구의회의 주장을 정면 반박하였다.


 


□ 서울경전철은 과거 2008년, 국토해양부 고시 제2008-673호를 통해 서울시 내 교통취약지역에 대한 해소를 이루고자 서울특별시 10개년 도시철도 기본계획이 제정되면서 처음 등장하였다. 하지만 박원순 전 서울시장 임기 때에 사업비 부족 등을 이유로 미루어졌다가 2015년, 서울특별시 10개년 도시철도망 구축계획 변경을 시작으로 7년만에 재가동되어 최근 202년 11월, 제2차 서울특별시 도시철도망 구축계획을 통해 박차를 가하자 서대문구 연희동, 가좌동 등 교통취약지역의 시민들은 열광의 도가니에 빠졌다.

 

□ 하지만 최근 검토한 설계과정에서 102번 정거장 위치가 본래 계획과는 달리 은평구 쪽으로 220m 가량 이전됨을 발견하여 큰 혼란을 야기하고 있다. 설상가상으로 서대문구의회 더불어민주당 구의원들은 본래 102번 정거장은 응암초였다고 주장하며 혼란은 더욱 가중되고 있다.

 

□ 이에 문성호 의원은 “2008년 제정된 서울특별시 10개년 도시철도 기본계획에서는 102번 정거장의 명칭을 ‘충암고교’로 명시하고 있다.”며 정면 반박했다.

 

□ 이어서 문 의원은 “2015년 서울특별시 10개년 도시철도망 구축계획 변경의 185쪽을 보면 102번 정거장을 충암초교라 명시했으며, 제7장 건설 및 운영계획에서도 역시 충암초로 명시하였다.”며 덧붙였으며 “2020년 제2차 서울특별시 도시철도망 구축계획의 6장 설계 및 운영계획의 노선도에서도 역시나 과거와 다르지 않다.”고 근거를 더했다.

 

□ 또한 문 의원은 “수학적으로도 충암초가 맞다. 서울시 공공데이터 버스 승하차 인원을 조사해본 결과, 2022년 1월에서 9월까지 명지전문대~충암고 승하차 인원은 1,130,698명인데 비해, 응암초~삼거리 승하차 인원은 394,495명으로 무려 3배나 차이가 나기에 어디에 세워야 효율적일지는 뻔한 질문.”이라며 102번 정거장의 타당성을 주장했다.

 

□ 마지막으로 문 의원은 오세훈 서울시장을 향해 “지난 10월 26일, 본 사안을 두고 1만여 명의 지역 주민들이 민원을 제기한 바 있다.”며 하루빨리 본 사안의 조정이 이루어져 서울시 내 교통취약지역 주민들의 불편함이 해소되도록 간곡히 요청했다.

 

□ 추가로 문 의원은 “논란이 지속된다면 계층화 분석법을 통해 예비타당성조사에서 AHP값이 보다 높은 안으로 정리해주면 합리적일 것.”임을 주장했다.

편집국 (sdminews@naver.com)

  • 등록된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