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3-02-02 22:16

맑음|DB01|1.0|15|0.032|2|46.0|2

  • 뉴스 > 구정뉴스

서대문구, 전국 최초 시설보호아동 자립체험주택 운영

관내 아동복지시설에서 퇴소 앞둔 청소년들 대상

기사입력 2022-11-24 18:47 수정 2022-11-27 08:27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0

서대문구(구청장 이성헌)는 전국 최초로 지난달부터 관내 천연동의 한 건물에서 ‘시설보호아동 자립체험주택’을 운영하고 있다고 24일 밝혔다.

 


구는 이곳에 4개 원룸을 마련하고 ‘혼자 살아 보기’ 체험 프로그램을 진행 중이다.

 

대상은 관내 6곳의 아동복지시설(아동양육시설 2곳, 공동생활가정 4곳)에서 퇴소를 앞둔 청소년들이다.

 

구는 이들이 퇴소 후 맞게 될 생활에 적응할 수 있도록 이 사업을 준비했다.

 

이곳에서의 생활 기간은 약 1개월이며 50만 원의 생활비를 지원받는다.

 

이들은 보건복지부의 ‘자립체험워크북’을 활용해 일상생활, 자기 보호, 돈 관리, 진로 계획 등을 위한 계획서를 작성하고 이에 따른 생활을 체험해 본다.

 

또한 ‘커뮤니티 매니저’가 같은 건물 내 별도의 사무실에서 근무하면서 자립체험주택에 사는 청소년들의 활동과 안전을 지원한다.

 

지난달 참여한 A군은 “아동복지시설에서 자립에 관한 교육을 많이 받지만 중요성을 몰랐는데 체험을 해 보니 최대한 많은 것을 배워서 나가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B양은 “정해진 돈으로 사는 게 이렇게 힘든 줄 몰랐다”며 “혼자 사는 것에 대한 감이 잡히고 스트레스도 조금 사라진 것 같다”고 참여 소감을 전했다.

 

C군은 “물가가 비싸 계획 있게 돈을 써야겠다는 생각을 했으며 스스로의 자립 능력이 어느 정도인지도 깨닫게 됐다”고 말했다.

 

이성헌 서대문구청장은 “성인이 되면 시설에서 나와 살아가야 할 청소년들이 자립에 대한 두려움을 덜고 스스로 준비할 필요성을 느낄 수 있도록 자립체험주택을 운영하고 있다”며 “내년부터는 체험 기간을 최대 3개월로 늘릴 계획”이라고 밝혔다.

 

서대문구는 다음 달 말까지 자립체험주택에서 생활할 14명의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만족도 조사를 실시하고 그 결과를 내년 계획에 반영할 방침이다.

 

한편 구는 시설보호아동들의 자립을 위해 체험주택 생활뿐 아니라 자립역량강화교육, 1:1멘토링, 보호아동과 가족 간 면접 교섭 등을 지원하고 있다.

 

서대문구청 아동청소년과(02-330-4923)

 

편집국 (sdminews@naver.com)

  • 등록된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